상단여백
HOME 뉴스 라이프
반려동물 실종사고, 무엇부터 해야 할까?전단지와 인터넷 활용하고 잃어버린 장소 부근부터 돌아야

만약 사랑하는 개를 잃어버렸을 때, 먼저 무엇부터 해야 할까?

미국 애견 협회(AKC)에서는 반려동물 실종사고 대처방법에 대해 소개했다.
 

[by Mike Schmid] 길거리에 붙은 실종동물 찾기 포스터 [CC BY-SA]


# 잃어버린 부근에서 찾아라

AKC는 강아지를 마지막으로 본 지점부터 반경 3.2km 내외를 먼저 찾아보라고 말한다. 동네에서 실종됐다면, 자주 다니던 산책코스를 도는 것도 좋다. 혼자보다는 지인을 모아 함께 찾는 것이 더 낫다. 이웃에게 잃어버린 개를 보았는지 물어봐도 된다. 강아지가 평소 좋아하던 장난감 이름이나 “간식”, “맘마” 등 반려동물이 좋아하는 단어를 이름과 함께 외쳐보는 것도 빼놓지 말자. 간식 봉투를 흔들거나 습식사료를 열어두는 것도 한 방법이다. 

만약 시간이 점차 경과하면 임시보호소나 파출소 등 수색범위를 넓혀야 한다.

 

#사람들에게 알려라

전단지를 만들어 전봇대 곳곳에 부착하는 방법은 접근성이 좋다. 길거리뿐만 아니라 집 근처 동물병원과 펫샵, 강아지카페 등에 부탁해 함께 게시한다. 물론 동물을 찾은 후에는 전단지를 회수한다.

인터넷이나 전단지로 알리고자 할 땐 거주지역과 잃어버린 장소, 보호자 연락처, 반려동물의 품종, 성별, 생김새, 특징 등을 반려동물의 잘 드러난 사진을 함께 적어둔다. 사례금을 적어두는 경우도 많다. 온라인의 강점인 퍼뜨리기를 활용하자. 온라인상에서 공유하기를 부탁해 널리 퍼뜨릴 수 있다.

동물보호관리시스템 사이트나 유기견보호센터, 인원이 많은 커뮤니티, SNS에서 여러 사람들에게 알린다. 실종사고에 대한 기능뿐만 아니라 보호 중인 사람들의 글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동물등록제를 시행한 동물은 반려인의 정보 조회가 가능해 누군가가 동물을 보호 중일 때 쉽게 찾아줄 수 있다. 최근에는 반려동물 실종/보호에 대한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는 어플도 출시됐다.

인근 동물 보호소나 파출소 등에 문의할 수도 있다. 아파트에 산다면 양해를 구해 방송을 내고 CCTV를 확인해봐야 한다.
 

[by Barney Moss] 산책 중인 소녀들과 개 [CC BY]


동물등록제와 외출 시 하네스 착용은 반려동물 실종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첫걸음이자 필수다. 반려동물과의 산책이 한창인 요즘,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자.

 

◆반려견과 외출할 때 꼭 지켜야 할 에티켓

◆반려동물을 키운다면 꼭 알아야 할 동물보호법

◆반려동물 실종사고, 어디에 알려야 할까?

 

#강아지산책 #고양이산책 #산책냥이 #강아지하네스 #고양이하네스 #유기견 #강아지잃어버렸을때 #고양이잃어버렸을때 #동물보호관리시스템 #유기견보호센터

 

김윤경  petzine1@naver.com

<저작권자 © pet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